인천여행이 즐거워진다

서울문화예술신문 승인 2022.10.03 08:37 의견 0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와 인천관광공사(사장 민민홍)가 인천여행의 필수 앱‘인천e지’를 활용한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해 가을 여행객을 손짓한다.

독서의 계절을 맞아 인천의 독립서점을 둘러볼 수 있는 스템프 투어를 비롯해 인천e지의 스마트 기술을 이용해 미션을 수행하는 미션투어와 19세기 개항장으로 떠나는 시간여행까지 풍성하게 마련했다.

스템프 투어 ‘책방 따라 폴짝’은 10월 1일부터 31일까지 인천 4개 독립서점(북극서점, 문학소매점, 마쉬, 딸기책방)을 연계해 추진한다.

인천e지 앱을 통해 서점지기가 추천하는 주변 관광지를 방문하고 스탬프를 획득하면 도서 구매 쿠폰(최대 15,000원)을 증정한다.

각각의 독립서점은 매주 유명작가(김연수 작가, 김애란 작가 등)를 초청해 북토크와 라이브 공연을 무료로 진행하며, 책방을 방문한 모든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한다.

미션투어 ‘개항장을 부탁해’는 인천 대표 크리에이터인‘스펙타클워크’와 협업해 10월 1일부터 23일까지 개항장 일대에서 진행된다. AI·AR/VR·오디오가이드 등 인천e지 앱의 다양한 스마트기술을 이용해 만화책을 보며 미션을 완료하면 폐기물을 활용한 리사이클링 키링 및 파우치를 증정한다.

미션 수행에 필요한 만화책은 인천역 관광안내소, 1883 개항살롱 및 개항장 일대의 상권에서 누구나 무료로 수령할 수 있다.

인천e지 앱의 AR·VR(증강현실·가상현실)기술을 통해 과거 19세기 개항장으로 떠나는 시간여행은 송도 센트럴파크 UN 광장(10월 23일)과 송도 해돋이공원 도서관 옆(10월 15일)에 설치된 팝업 부스에서 경험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10월 한 달 간 개항장 내 아트플랫폼, 자유공원, 인천시민애집 등에서 버스킹 공연을 진행하며, 최근 MZ세대 사이에서 인기가 높은‘싸리재길’을 중심으로 한 전문 가이드 동행 투어도 10월, 11월 두 달 간 진행된다.

조소영 인천시 도시활성화지원팀장은 “인천 스마트여행 앱(인천e지)을 활용한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인천 개항장 일대가 가족단위 관광객뿐 아니라 젊은층이 찾아오는 핫플레이스로 거듭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스마트기술을 통한 도시의 매력증진 및 문화재생 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문화예술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