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신협·전주시와 무형문화재 지킴이 후원행사 개최

서울문화예술신문 승인 2022.09.21 08:14 의견 0

문화재청, 신협·전주시와 무형문화재 지킴이 후원행사 개최

<이 기사는 2022년 09월 20일 16시 06분부터 사용할 수 있습니다.

고객사의 제작 편의를 위해 미리 송고하는 것으로, 그 이전에는 절대로 사용해서는 안됩니다.

엠바고 파기시 전적으로 귀사에 책임이 있습니다.>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 이하 신협), 전주시(시장 우범기)와 함께 9월 20일 오후 2시 경복궁 흥복전에서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지원 문화재지킴이 후원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무형문화재 전승 활동을 지원하는 '국가무형문화재 전승공간 개선 후원사업'의 일환으로, 문화재청은 지난 2020년 11월 전통 전주한지의 보급과 무형문화재 활동 지원을 위해 '문화유산 보호 다자간 협약'을 체결하면서 신협을 문화재지킴이 협약기업으로 위촉한 바 있다.

신협은 국가무형문화재 전승공간을 개선하기 위해 건물 내부 단장, 방음시설 확충, 음향기기 교체 등을 비롯한 각종 보수작업 비용을 후원한다.

국가무형문화재 전승공간 개선 후원사업의 지원대상은 총 6종목으로 선정된 종목은 지역신협과 연결해 1무형문화재-1지역신협 연결(매칭) 후원 방식으로 운영된다.

선정된 지역과 연결된 종목은 ▲경기 포천의 칠장 ▲강원 강릉의 강릉 단오제 ▲충북 괴산의 한지장 ▲충남 서천의 한산모시짜기 ▲전북 전주의 선자장 ▲전북 완주의 소목장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한지 재료인 닥나무를 무상 지원하는 전주시와 전통 한지 창호 지원을 후원하는 신협이 같이 참여하는 '경복궁 창호 바르기' 부대행사도 열렸다.

저작권자 ⓒ 서울문화예술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